신도리코 기업블로그
신도리코 공식블로그 입니다.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과 북쪽의 차고 습한 오호츠크해고기압이 만나 형성된 ‘장마전선’은 6월말부터 약 한 달간 우리나라에 머물며 한 달 간 흐리고 비 오는 날씨를 만들게 됩니다. 장마 기간 동안 내리는 비는 연평균 강수량의 40% 정도라고 하니, 이 기간 동안의 환경 변화가 우리의 건강과 생활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겠죠. 장마철 건강을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정보들과 생활 속 유용한 정보들을 소개하겠습니다.





습도 높고, 흐린 장마철 건강관리 방법 


생활하면서 쾌적함을 느끼는 습도는 40~70% 정도입니다. 습도에 따른 쾌적함은 온도에도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평균 기온이 높은 여름철에는 40% 정도가 적정한 습도라고 하는데요. 하지만 약 한 달 간 비가 내리는 장마철에는 실내습도가 80~90%까지 치솟아 불쾌지수가 높아질 뿐만 아니라, 각종 균, 곰팡이 등의 활동이 활발해져 건강에 적신호가 켜질 수 있습니다. 습도가 높고, 흐린 날씨의 연속인 장마 기간 건강 관리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높아진 습도를 잡아라! 


장마철에는 가정용 온습도계를 눈에 잘 보이는 곳에 걸어두고 수시로 확인하면서 제습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잦은 비로 습도가 높아졌다면, 제습기나 에어컨의 제습 기능을 사용해 실내 습도를 낮춰주어야 합니다. 가끔 보일러를 켜주어 방 바닥과 벽의 습기를 제거해주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집안 곳곳 습도가 높은 부분에 양초를 켜두는 방법도 있습니다. 


올바른 제습기 사용법


- 집안 전체의 습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공기 순환이 잘 되는 집의 중앙에 두고 사용합니다.

- 제습기를 사용하는 동안에는 창문과 방문을 모두 닫고 사용합니다. 

- 단, 제습이 끝나면 반드시 환기를 해줍니다.

- 빨래를 건조 할 때는 제습기에 직접 물이 떨어지지 않도록 적당히 간격을 둡니다.

-  2주에 한 번씩 부드러운 솔로 닦아 세척해 사용합니다.


다양한 양초의 종류


제습 기능뿐만 아니라, 다양한 양초의 종류를 기호에 따라 선택하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 티라이트: 용기가 작은 컨테이너에 들어 있는 양초로 휴대성이 좋아 다양한 곳에 둘 수 있습니다.

- 보티브: 원기둥 모양의 양초로, 녹은 양초가 떨어질 수 있으니 양초 홀더에 넣어 사용해야 합니다. 

- 컨테이너: 용기가 있는 양초로, 다 태우고 난 용기를 버리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습니다.

- 필라: 홀더나 받침 없이 스스로 서 있을 수 있는 용기 없는 양초입니다. 모양이 다양하고 예뻐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됩니다.

- 테이퍼: 길고 가느다란 양초입니다.

- 플로팅: 물에 뜨는 양초로, 이벤트 등의 분위기를 연출할 때 좋습니다.





각종 균 번식이 쉬운 시기, 식중독을 예방하자! 


고온다습한 장마철 날씨에는 특히 식중독에 유의해야 합니다. 각종 세균과 곰팡이균이 평소보다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는 환경 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음식이 금방 상해 장염, 식중독 등에 걸릴 위험성이 높습니다. 


생선회/조개


장염을 일으키는 장염 비브리오균은 우리나라의 식중독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원인으로 꼽힙니다. 물에 살고 있다가 해수 온도가 상승하는 여름에 활발하게 증식하는 경향이 있어, 여름철 생선회와 조개를 잘못 섭취하면 식중독에 걸리기 쉽습니다. 여름철, 특히 장마철에는 되도록이면 충분히 가열해 먹는 것이 식중독 예방에 좋습니다.


육가공식품


통조림 같은 육가공식품도 식중독 위험에서 안전하지 않습니다. 보툴리누스균 역시 식중독의 원인균인데, 육가공식품이나 통조림 등에서 번식할 경우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위험한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이 균 또한 열에 약하니 충분히 가열해 독성을 없앤 뒤 먹는 것이 좋습니다.


위생 관리


식재료 뿐만 아니라 주방용품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습기에 노출돼 있는 주방용품의 경우 자칫 관리에 소홀할 경우 곰팡이가 피거나 세균이 번식하기에 좋기 때문입니다. 주방용품을 베이킹소다, 식초 등을 이용해 주기적으로 세척하고, 행주 등의 작은 주방용품은 삶아서 소독해주며 관리해야 합니다.





계절성 우울증과 불면증을 예방하자! 


반짝! 날씨가 맑을 때마다 산책하기


구름이 잔뜩 낀 장마철은 햇볕을 쬐는 시간이 무척 짧아지는 시기입니다. 그에 따라 햇빛을 쬐면 왕성하게 분비되는 행복호르몬 ‘세로토닌’의 분비도 감소됩니다. 장마철 ‘계절성 우울증’을 겪게 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해가 뜬 날에는 틈틈이 산책을 하면서 스트레스 완화에 효과적인 세로토닌이 분비 될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숙면에 도움되는 환경 만들기


숙면은 면역력 증강 및 기분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최소한 6~7시간을 자야 하는데, 무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중간에 깨거나 쉽게 잠들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때엔 숙면에 도움되는 환경을 만들어 줄 필요가 있습니다. 습도가 40~60%로 유지될 수 있도록 하고, 온도도 22도 안팎으로 숙면하기 좋도록 만들어주면 좋습니다. 


또한 최근에 심리적 안정감과 편안한 숙면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ASMR 콘텐츠를 감상하는 것도 새로운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청결유지에 각별히 신경 써서 피부 질환을 예방하자! 


습도가 높은 계절에는 무좀, 세균성 피부염 등의 각종 피부 질환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신의 피부에 직접 닿는 침구류의 청결 관리에 신경 써야 하고, 피부가 습하지 않도록 잘 건조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작은 상처도 평소보다 더욱 꼼꼼하게 소독해 피부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장마철 세탁하는 법


장마철은 옷이나 침구류 등 피부에 직접 노출되는 물건들의 청결 관리에 신경 써야 하는 계절입니다. 잘못 관리하는 경우 곰팡이가 피거나, 세균 번식으로 인해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 뜨거운 물에 삶기

뜨거운 물에 빨랫감을 삶으면 냄새를 잡아주고 표백 효과도 누릴 수 있습니다. 


▒ 식초로 헹구기

빨래 헹굼을 할 때 식초를 2스푼 정도 넣으면, 소독 효과가 발생합니다. 시큼한 냄새는 빨래가 마르면서 수분과 함께 날아갑니다. 


▒ 세탁 후 즉시 건조하기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는 특히 세탁물 건조에 신경 써야 합니다. 세탁 후에는 세균이 번식하지 않도록 세탁기에서 빨리 꺼내 말리는 것이 좋습니다. 


▒ 세탁조 청소하기

잘 건조했는데도 빨래에 냄새가 난다면 세탁기 내부 청소를 해야 합니다. 미지근한 물에 과탄산소다를 풀어 때를 불린 뒤 닦아냅니다.


    




장마철 감전사고 예방 법 


행정안전부의 통계에 따르면 장마와 함께 6월부터 감전 사고가 점차 증가해 7~8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감전으로 인한 사망도 이 시기에 높은 비율을 차지합니다. 많은 비가 내려 침수 피해로 인한 연계 사고로 이어지거나, 높은 습도로 인한 전기 사고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장마철 감전사고를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감전사고 예방 법 


- 장마 시작 전 누전차단기 점검 후 정기적으로 검사 시행

- 외출할 때 창문과 문을 잘 닫고 전기 플러그를 뽑아둠

- 가전제품을 젖은 손으로 만지지 않을 것

- 휴가 등으로 오랜 시간 부재중일 경우 불필요한 전기 플러그는 모두 뽑아둠

- 홍수로 인한 집안 침수 시 분전함의 차단기를 내림


감전사고 발생 시 응급조치법 


- 2차 재해를 방지하기 위해 차단기를 내림

- 감전사고는 감전되는 순간 심장 또는 호흡이 정지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감전 사고 재해자의 상태를 신속하게 관찰

- 인공호흡, 심장마사지, 지혈 등 신속한 응급처치를 시행

- 감전사고 재해자를 안전한 장소로 대피 시키고 신속하게 119에 신고





장마철 자동차 관리 방법 


장마철에는 차량 관련 사고와 피해도 자주 발생합니다. 집중 호우, 홍수, 태풍 등으로 인해 차량이 침수되거나, 빗길 운행을 하다가 사고가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장마철에는 자동차 관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장마철 자동차 침수 대비 방법 


- 하천 주차장,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에 주차를 피함

- 물웅덩이 안에서 차량의 시동이 꺼진 경우 다시 시동을 걸지 않은 상태로 배터리를 분리해 전원을 차단한 후 견인 조치함


빗길 운행시 주의할 점 


- 물웅덩이를 피해 차량을 운전하되, 부득이한 경우 에어컨을 끄고 10~20km 저속 운행을 함

- 젖은 노면 위를 달릴 때는 20% 정도 감속 운행을 함

- 강변이나 하천 부근의 운행을 피함





장마철은 높은 습도, 기습 호우, 홍수 등 우리의 건강과 안전에 영향을 주는 여러 요인들이 많은 영향을 끼치는 때입니다. 장마철 건강 관리법과 각종 생활정보를 잘 숙지해 건강하고 행복한 장마철 보내시길 바랍니다!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