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빠르게 변화는 환경을 알기 위해 우리는 트렌드에 집중합니다. 유행에 민감한 마케팅 분야뿐 아니라 금융계, IT업계, B2B 시장에서도 대중의 심리와 소비 트렌드를 파악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죠. 연말연시면 올해의 트렌드 키워드를 소개하는 각종 서적이 쏟아지는데요. 우리나라의 소비 트렌드와 모바일 발전 방향을 전망한 세 가지 서적을 통해 2017년 트렌드를 한 눈에 정리해드리겠습니다.





한해 트렌드, 한 번에 알고 싶다면 '트렌드 코리아 2017'


십이간지를 연계한 키워드와 함께 대한민국 트렌드를 소개하는 ‘트렌드 코리아’ 시리즈가 올해도 2017년 버전을 출간했습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통찰력 있는 분석으로 매해 베스트셀러가 되는 책인데요.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는 정유년 닭의 해를 맞이해 올해의 키워드를 ‘CHICKEN RUN(치킨런)’으로 선정하였습니다. 주인공의 극적인 활약이 돋보이는 동명 애니메이션의 내용처럼 대한민국이 비상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키워드입니다.





2017 핵심 키워드 '욜로 라이프' & '각자도생'


트렌드 코리아 2017에서 가장 주목하는 키워드는 ‘욜로 라이프’와 ‘각자도생’입니다. ‘YOLO’는 ‘You Only Live Once’의 줄임말로 한 번뿐인 인생을 후회 없이 즐기며 살자는 의미를 담습니다. 미래를 위해 지금 하고 싶은 것들을 뒤로 미루는 것보다 하고 싶은 일을 오늘 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는 말인데요. 이는 소비 트렌드에서도 강하게 나타납니다.


욜로 라이프를 즐기는 욜로족은 물질적인 소비, 획일화된 소비보다 경험을 중시합니다. 욜로족은 남들이 이해하지 못해도 개인에게 좋은 경험을 준다면 큰 돈도 아까워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집을 팔고 세계일주를 하며 얻는 경험을 안정적인 일상보다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을 욜로 스타일이라 말할 수 있습니다. 또한 김난도 교수는 순간순간에 충실한 소비를 지향하는 특성에 따라 소셜커머스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예상하였습니다. 


욜로 라이프는 단순히 내일을 생각하지 않고 흥청망청 소비한다는 개념만은 아닙니다. 오늘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매일매일 즐기며 살고 싶다는 현재지향적인 성향과 가깝습니다.





‘각자도생’은 욜로 라이프와도 연관이 있습니다. 각자도생(各自圖生)이란 제 각기 살아갈 방법을 도모한다는 뜻입니다. 나날이 더욱 빠르게 변하는 세상에서 사람들은 각자 나름의 살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작년 하반기 경주에 발생한 지진을 기억하나요? 이때 많은 사람들이 ‘생존가방 꾸리는 법’을 찾으며 각자 현실적인 대안을 찾았습니다. 이처럼 누군가가 대신 해주기를 기다리기 보다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가는 현대 우리사회의 모습이 ‘각자도생’이라는 키워드로 정리되었습니다.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를 통찰하다! '모바일 트렌드 2017'


한 순간이라도 스마트폰이 없으면 불편함이 느껴지는 세상이 왔습니다. 모바일은 단순히 IT 기술이 아니라 우리의 삶 곳곳에 영향을 미치는 기기가 됐죠. 이에 ICT 실무자로 구성된 커넥팅랩은 최근 몇 년 동안 모바일 트렌드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에 집중! '모바일 컨시어지 서비스'가 트렌드


2016년 3월을 기준으로 우리나라 스마트폰 보급율은 91%를 넘었습니다. 그만큼 스마트폰이 제공하는 기술, 기능의 변화가 전국민의 라이프스타일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커넥팅랩은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고 이야기하며 이제는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말합니다.


IT 기술 발전에 힘입어 최근 강세로 등장한 것이 바로 ‘모바일 컨시어지 서비스’입니다. 컨시어지(Concierge)란 ‘관리인’, ‘안내인’이란 뜻으로 컨시어지 서비스란 ‘고객의 요구의 맞춰 처리해주는 모든 활동입니다. 모바일이 대중화된 시대에서 손 안에서도 개인이 원하는 것을 요청하고 서비스 받는 일련의 행동을 뜻하죠. 때론 내가 원하는 것을 미리 알고 요청하기도 전에 제공하는 행동까지 포괄합니다. 예를 들어 컨시어지 서비스를 이용하면 일어나자 마자 날씨를 고려해 의상을 추천해줍니다. 또한 회사 퇴근 전에는 냉장고에 식료품이 다 떨어진걸 먼저 인지하고 그날 구매할 목록을 쇼핑몰 할인가에 맞춰 제안하죠.


컨시어지 서비스는 AI(인공지능)과 VR, AR 기술이 발달하면서 우리의 일상에 가까워졌습니다. 이에 대화형 로봇, ‘챗봇’은 컨시어지 서비스를 확장할 핵심 기술로 등장했습니다. ‘챗봇’은 로봇과 채팅의 합성어로 사람이 메신저와 이야기를 나누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말합니다. 2017년 트렌드답게 주요 메신저 소프웨어 회사들은 모바일 메신저 기능과 AI를 접목시킨 챗봇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한편 일본의 GATEBOX라는 IT업체는 캐릭터를 활용한 가정용 컨시어지 로봇을 선보였는데요. 모바일 컨시어지 서비스가 일상화된 미래의 한 부분을 영상으로 보여주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아래 동영상 링크를 통해 확인하세요!



Virtual Home Robot [PV] 출처: Gatebox 공식 유튜브)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트렌드 분석 '2017 대한민국 트렌드'


소비자의 생각을 알기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묻는 것입니다. 리서치 기업 ‘마크로밀 엠브레인’은 매년 대한민국 소비자 패널의 응답을 분석해 트렌드 분석 도서를 출간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조건의 소비자에게 같은 분야의 질문을 물어 유의미한 데이터를 추출하는 방식으로 트렌드를 분석합니다. 소비자의 답변을 도표와 그래프로 보여준다는 점에서 다른 도서와 차별점을 가집니다.





나를 생각하는 소비 트렌드, 가성비


마크로밀 엠브레인의 트렌드 보고서 ‘2017 대한민국 트렌드’는 올해를 총 5개의 파트로 설명합니다. ‘가성비’, ‘희소성 대 대중성’, ‘리얼리티’, ‘조직문화 대 감정’, ‘공동체 붕괴’ 이렇게 다섯 가지입니다.

그 중에서 ‘가성비의 나비효과’라는 표현은 최근 소비자 트렌드를 가장 잘 보여주는 말입니다. 가격 대비 성능을 말하는 신조어 ‘가성비’는 개인뿐 아니라 기업에서도 많이 사용하는 단어입니다. 책에서는 브랜드 가치보다 가성비를 생각하는 개인의 소비가 증가하면서 기업의 운영 방침이나 브랜드 방향을 바꾸는 등 산업 트렌드까지 영향을 준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브랜드 샤넬이 온라인 시장에 진출하게 된 이유 등 실제 사례와 비교해 수치 자료가 많아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올해는 특별부록으로 최근 15년의 소비자 트렌드를 조사한 리포트를 제공합니다. 2001년 대비 2016년의 소비자 트렌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한 눈에 보여주고 있습니다. 의식주, 정치, 경제, 교육, 직장, 여가, 결혼관, 정보 수용 태도 등 분야를 다루었습니다.





대중이 무엇을 원하는지 파악하는 것은 직장인에게 중요한 덕목이죠. 올해의 트렌드를 먼저 파악한다면 좀 더 참신하면서 현실적인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2017년 트렌드 키워드를 소개한 트렌드 도서와 함께 앞서가는 직장인으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이애비 2017.01.11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

    트렌드의 변화가 너무 빠른것 같아요 ^^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시는 신도리코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