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복에 대한 중요성은 사회에 계급이 생기고 문화가 발달하면서 강해졌습니다. 동시에 빨래의 역사는 시작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오늘날의 ‘세제’는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될 가정용품이 되었습니다. 세정력이 좋은 세제를 사용해야만 깨끗한 옷을 입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세제를 거슬러 올라가면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잿물’이 있습니다. 시간을 초월한 지혜, 잿물과 세탁 세제 대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환경과 옷을 모두 깨끗하게 지키는 천연 세제, 잿물 





아낙네들이 묵혀두었던 빨랫감과 빨래를 삶을 가마솥을 이고 지고 개울가로 몰려듭니다. 넓적한 돌을 찾아 그 위에 빨랫감을 놓고 힘차게 문지르며 방망이로 ‘팡’ 하고 내리칩니다. 그런 뒤 주변의 적당한 자리에 빨랫감을 놓고 따사로운 햇볕을 쬐게 하면 빨래가 끝이 납니다. 


더러운 옷을 깨끗하게 빠는 일은 우리 생활의 중요한 일부분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처음에는 그저 물속에서 천을 흔들거나 손으로 비빈 것이 전부였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세제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이때 빨래에 쓰인 천연 세제가 바로 ‘잿물’입니다. 잿물은 나무를 태운 재에 물을 부어 침전시킨 후 걸러서 얻어지는 물입니다. 잿물에는 탄산 소듐(나트륨)과 탄산 포타슘(칼륨)이 들어있어 단백질로 이뤄진 빨래 때를 말끔히 분해하는 데 효과적입니다. 





잿물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선 둥근 질그릇인 ‘시루’를 놓고 그 안에 짚이나 떨어진 삿갓 등을 넣습니다. 그 위에 재를 넣은 후 100℃의 뜨거운 물을 붓는데 이때 아래로 흘러내리는 물이 잿물입니다. 


처음에 흘러내리는 물은 ‘첫물’이라고 부르며 대부분 색이 불그스름하고 강한 잿물이어서 옷감을 삶는 데 주로 사용했습니다. 첫물 이후에 흐르는 맑은 잿물은 ‘훗물’이라고 하여 애벌빨래에 사용했습니다.


잿물을 통해 우리 선조들의 마음가짐 또한 엿볼 수 있습니다. 잿물은 원재료에 따라 세척력에 차이를 보입니다. 때가 잘 빠지는 잿물은 아무 데나 쓰일 수 없었습니다. 세척력이 가장 좋은 잿물은 할아버지나 할머니, 시부모 등 어른들의 옷감을 빨래하는 데에만 사용했습니다. 어른을 공경하는 장유유서의 마음이 빨래와 세제의 쓰임에도 깃들어 있는 것입니다. 



잿물보다 더 강력한 세정력, 세탁 세제 





시간이 지날수록 사람들은 옷을 깨끗하게 입기 위해 더 강력한 세정력의 세제를 원했습니다. 여기에 과학 기술의 발전이 더해져 탄생한 것이 바로 요즘의 세탁 세제입니다. 액체였던 잿물은 가루 세제, 고체 세제 등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했지만 세탁 세제를 만드는 원리는 잿물과 다르지 않습니다. 


세탁 세제는 다양한 오염에 대한 세척력을 높이기 위해 계면활성제, 빌더(세정보조제), 표백제, 효소 등의 성분으로 만들어집니다. 이 중에서 많은 이에게 익숙한 것은 계면활성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계면활성제에는 물과 친한 부분인 친수성과 기름과 친한 부분이 소수성 있어 서로 섞이지 않는 물과 기름을 잘 섞이도록 돕습니다. 이 원리에 따라 옷감의 때가 물에 섞여 제거되는 것입니다. 마치 잿물이 그랬던 것처럼 말입니다. 





다만, 세제를 구성하는 계면활성제와 세정의 효과를 도와주는 조제는 생태계 오염을 일으키는 주범이라는 사실이 아쉬울 뿐입니다. 잿물은 물을 적게 오염시키는 것은 물론 식물의 거름으로도 사용하기에 오늘날의 세제가 지닌 단점과 확연히 대비됩니다.


우리 사회에 ‘환경을 지키자’는 목소리는 만연하게 퍼져있습니다. 또 많은 기업이 친환경 세제를 내세워 시장에 선보인 지 오래입니다. 이들은 환경친화적인 제조공정을 도입하고 원료부터 생산, 유통 등 모든 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해로운 요소 제거를 소비자와 약속합니다. 


하지만 여기서 그치지는 것이 아니라 자연과의 공생을 이루었던 우리 선조들의 잿물을 기억해야 합니다. 이러한 선조들의 지혜를 아로새겨 생활의 편리함을 높이는 것은 물론 우리의 후대에 깨끗하고 맑은 자연을 물려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잿물의 정신을 이어받은 오늘날의 천연세제 





텔레비전이건 지면광고건 할 것 없이 모두가 ‘안심’하고 쓸 수 있는 ‘안전’한 세제를 외칩니다. 과거에는 값싸고 때만 잘 빠지는 세제면 충분했습니다. 하지만 웰빙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커지며 우리 가족의 건강을 위해 세제 선택 역시 중요한 일이 되었습니다. 


특히 식초와 베이킹소다는 인기 있는 천연 재료입니다. 식초와 베이킹소다는 시중에 판매되는 대부분의 천연 세제에 들어갈 정도로 세탁력이 뛰어납니다. 이와 같이 알고 보면 우리 곁에는 친환경 재료가 무궁무진합니다. 





대부분 음식에 들어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하는 소금은 세탁할 때에도 훌륭한 역할을 해냅니다. 몇 번을 빨아도 때가 빠지지 않는 옷은 소금물에 삶으면 됩니다. 물 1L당 소금 한 큰 술을 넣고 골고루 푼 다음 20분간 기름때로 더러워진 옷을 삶으면 아주 말끔해집니다. 또 견직물이나 모직물 세탁 시 물 1L에 소금 2g, 식초 한 큰 술을 넣어 중성세제와 함께 사용하면 탈색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빵을 만들거나 반죽을 부풀릴 때 주로 사용하는 베이킹소다도 빨래할 때 사용하면 좋습니다. 땀 냄새로 얼룩진 옷이나 양말은 세탁하기 30분 전에 베이킹소다를 푼 물에 담갔다가 세탁하면 냄새와 찌든 때를 없앨 수 있습니다. 또 일반 세탁 세제에 베이킹소다 1/2컵을 섞어 세탁하면 표백과 살균에 효과적입니다. 


이 밖에도 달걀껍데기, 레몬, 쌀뜨물 등 우리 주위에는 천연 세제로 쓸 수 있는 것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과학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우수한 천연세제가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하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우리 선조들이 잿물을 사용했듯 환경을 진정으로 생각하는 마음입니다. 과거의 지혜를 잊지 않고 현재의 교훈으로 삼아 환경과 우리 모두를 위한 방법이 필요한 때입니다. 그래야 비로소 친환경 세제가 더 큰 의미를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