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IT 트렌드

일상 속에 파고든 블록체인 기술 알아보기


 

 

가상화폐 열풍으로만 주목 받았던 블록체인 기술이 점차 일상 속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정부 차원에서 기부금 관리나 중고차 거래, 본인 인증 서비스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블록체인 스마트폰까지 등장했는데요. 일상 속으로 파고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블록체인이란?

 

‘블록체인(Block Chain)’이란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사용자가 관리 대상이 되는 모든 데이터를 분산해 저장하는 분산형 데이터 저장 기술을 말합니다. 거래 내용이 담긴 블록(block)을 사슬처럼 연결(chain)한 것이라는 뜻에서 붙여진 명칭입니다.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은 이 명칭에 담겨 있습니다. 거래할 때마다 거래 정보가 담긴 블록이 생성되어 계속 연결되면서 모든 참여자의 컴퓨터에 분산 저장되는데요.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해킹이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거래 정보를 임의로 수정하거나 위조하려면 전체 참여자의 과반수 이상의 거래 정보를 동시에 수정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현재 우리는 인터넷 쇼핑을 할 때 은행이나 카드회사를 통해 돈을 송금합니다. 모르는 사람에게도 아무런 의심 없이 돈을 보낼 수 있는 것은 내 돈이 이동했다는 거래 내역을 중개기관인 은행이 보증해 주기 때문인데요. 수많은 개인 컴퓨터에 같은 거래 내역을 분산 저장하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다면 은행과 같은 중개기관 없이도 바로 송금이 가능합니다.

 

 

 

 

블록체인의 장점

 

편의성

 

블록체인은 사람이 해결해야 하는 복잡한 절차를 간단하게 줄여줍니다. 전세대출 받는 상황을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우리는 대출을 받기 위해 주민센터, 등기소 등에서 필요한 서류를 발급 받아 은행에 제출하는 등 복잡한 거치게 됩니다. 하지만 블록체인을 이용한다면 이런 과정이 매우 간단해집니다. 관련 기관에 방문해 증명서를 발급 받을 필요 없이 ‘증명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관련 기관에 전달됩니다. 증명서를 따로 은행에 제출하지 않아도 은행원이 부동산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안전성

 

서버로의 접근을 차단해 거래 장부를 보호하는 기존 금융 시스템과는 달리, 블록체인은 모든 거래 장부를 모두에게 공개한 상태로 업데이트하기 때문에 해킹의 위험성을 줄여줍니다. 모든 참여자의 컴퓨터에 분산 저장된 거래 장부를 위•변조하려면 참여자의 과반수 이상의 데이터를 같은 내용으로 수정해야 하는데 이는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비용 절감

 

은행은 돈이 오고 간 내역을 장부에 기록하고 이를 바탕으로 금융거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거래장부를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거래장부가 보관되어 있는 서버에 각종 보안 장비와 프로그램을 설치하며 보안 전담 직원을 고용하는 것인데요. 하지만 블록체인은 서버나 경비원 없이도 안전하게 거래장부를 보관할 수 있어 보안에 드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 활용 사례 

 

블록체인은 현재 식품 유통, 의료 데이터 저장, 전자 투표, 신분증명, 전력 거래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빅데이터, AI, IoT 등의 기술과도 융•결합해 그 범위를 확장하고 있는데요. 블록체인을 적용한 대표적인 사례인 ‘푸드 트러스트(Food Trust)’와 지역화폐 ‘노원(NW)’을 알아보겠습니다.

 

식품 추적 블록체인, 푸드 트러스트(Food Trust) 

 

푸드 트러스트(Food Trust)는 IBM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만든 식품 유통 추적 플랫폼 입니다. 재배부터 판매 시점까지 식품의 유통과정을 투명하게 기록해 고객에게 식품에 대한 신뢰를 줄 뿐만 아니라 유통된 식품에 문제가 생기면 신속하게 그 경로를 추적해 해당되는 식품을 수거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과거에는 유통 경로 추적에만 7일 가까이 소요되며 원산지를 알 수 없는 경우도 많아 사회적 손실이 컸습니다.

 

지난해 미국에서 로메인 상추를 먹고 35명이 대장균에 감염되자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가 문제의 상추를 일괄 회수하려 나섰는데요. 상추의 유통 과정을 추적할 수 없어 원산지 확인이 어려운 상추를 모두 폐기해야 했던 일이 있었습니다. 푸드 트러스트를 활용했다면 질병 확산을 막는 것은 물론 자원의 낭비 또한 줄일 수 있었겠죠?

 

 

 

 

국내 최초의 지역화폐 '노원(NW)'

 

'노원(NW)’은 마을공동체와 공유경제 실현을 위해 국내 최초로 도입된 서울 노원구의 지역 화폐입니다. 지역화폐는 지역 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화폐로, ‘상품권 형식’과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노동력을 교환하는 형식’ 두 가지로 구분되며 최근 지자체에서는 상품권형을 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골목상권을 보호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려는 취지로 도입된 제도이며 최근에는 노원에 이어 김포, 가평, 성남, 시흥 등도 지역화폐 제도를 도입하였습니다. 특히 경기도는 청년 배당이나 산후조리비 등의 복지수당을 31개의 시군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최소 3일이 걸리는 주식 거래 승인을 단 몇 시간으로 줄여주고 은행 없이 전 세계 누구에게나 돈을 전할 수 있는 세상이 오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이 미래엔 어떤 모습으로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해줄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