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신도리코의 신대리입니다.


신도리코가 제5회 SINAP 작가 선정과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했습니다. SINAP은 ‘Sindoh Artist Support Program’의 약자로, 한국 현대미술의 세계화를 향한 미술인재 양성을 위해 2011년 가헌신도재단에서 제정한 프로그램입니다. 올해로 제5회째 새로운 변화와 도전을 멈추지 않는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015년 제5회 SINAP은 엄정한 심사를 통해 주제의식, 실험성, 예술적 완성도와 지속적 활동 가능성 등을 주안점으로 평가했습니다. 해외 심사위원으로는 현재 뉴욕 ‘뉴뮤지엄’의 부관장과 밀라노에 소재한 ‘니콜라 트루사르니 미술재단’의 아트디렉터를 역임하고 있는 마시밀리아노 지오니(Massimiliano Gioni)가 참여했습니다.


지난 7월부터 진행된 작가 조사 및 사전 심사단계에서는 소재 별로 선정한 약 100여 명의 작가들에 대한 사전 심사를 진행했습니다. 작가의 완성도, 국제교류 가능성 등을 기준으로 총 10명을 후보 작가가 선발됐습니다.





10명의 후보 작가들이 PT심사에 참여해 자신의 작품세계를 직접 발표하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그 결과 5회 SINAP 선정작가로 이슬기 작가, 정은영 작가, 박경근 작가가 선정됐습니다. 최종 선정된 작가들에게는 지정 문예진흥기금의 형식으로 지원금을 수여하는 등 약 1년동안 작품 활동을 지원합니다.


또한 선정작가들의 주요 작품 및 프로젝트는 신도리코 서울본사 본관동에 위치한 신도문화공간에 전시됩니다. SINAP은 신진 작가들이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신도리코 임직원을 직접 만나 작품을 설명하는 ‘작가와의 대화’ 시간을 만들고 있습니다.



5 SINAP 최종 선정 작가 소개


  • 이슬기 작가 는 파리 국립미술학교와 시카고 예술대학을 졸업하고, 1992년부터 파리에서 거주하며 활동하는 작가입니다. 작가는 우리가 흔히 주시하지 않는 특징 없는 일상의 사물이 스스로 놀이하게 함으로써 이들과 내밀하고 유희적인 소통을 하고, 그 사물들이 스스로 새로운 정체성을 찾아가도록 돕는 작업을 해왔습니다.

  • 또한, 민간 신앙, 전 이성적이고 공동체적인 것, 전통들, 마술적인 것들에 집중해왔습니다. 최근 선보인 프로젝트에서는 한국 속담의 의미를 기하학적 무늬로 도상화한 누비이불 작업을 통해 한 지역의 공동체가 갖는 삶의 지혜를 담은 이야기를 표현하거나, 혹은 분화석을 통해 고급예술의 가치 체계에 대한 급진적 질문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  정은영 는 영국 리즈대학교에서 시각예술에서의 여성주의 이론에 대한 연구로 석사 졸업한 후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학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1940년대 말에 시작되어 50~60년대에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다가 쇠퇴한 창무극의 한 종류인 ‘국극’에서 ‘남성’을 연기하는 여성 배우들에 관한 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 작가는 이 여성 국극 남역배우들의 무대연습과 젠더 표현을 쫓으며, 이분법적인 전통 성 체계와 담론에 도전해왔습니다. 더불어 여성 국극 배우들이 사회적인 관습을 넘어 남성 배우로 동일시되고, 규범에 포섭되지 않은 새로운 주체를 수행하도록 이끈 표상 불가능한 지점에 대해 질문을 거듭해왔습니다.








  •  근 작가는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에서 디자인과 영상 전공으로 학부를 마치고, 캘리포니아 예술대학에서 영상과 다큐멘터리를 전공하며 석사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2010년 발표한 화 <청계천 메들리>와 2013년 발표한 <철의 꿈>은 공통적으로 한국 근대사를 대변할 만한 ‘철’이라는 소재를 통해 개인의 서사와 그 시대를 관통하며 살아온 한국인들의 집단 서사의 얽히고 설킨 관계와 그 감정을 대담하고 아름다운 영상 이미지를 통해 선보였습니다. 

  • 2013년 발표된 <철의 꿈>은 이듬 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그리고 동시에 뉴욕현대미술관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포트나잇에서 상영되는 등 영화계와 미술계의 경계를 넘나들며 작업을 해오고 있습니다. 현재는 군대에 대한 영화작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제5회 SINAP 심사를 맡은 뉴욕 ‘뉴뮤지엄’의 부관장 겸 니콜라 트루사르니 미술재단’의 아트디렉터를 역임하고 있는 마시밀리아노 지오니(Massimiliano Gioni)의 심사평을 함께 보시죠!



 

* 제 5회 SINAP 심사평


마시밀리아노 지오니(Massimiliano Gioni)

- 뉴욕 ‘뉴뮤지엄’의 부관장

- 밀라노 ‘니콜라 트루사르니 미술재단’ 아트디렉터


이슬기 작가는 예술과 이미지에 대한 관습적이지 않고 종종 유머러스한 시도와 시선, 그리고 자신만의 추상언어를 전통적인 한국 수공예와 연결하려는 시도와 그것을 풀어내는 능력을 높이 샀습니다.


정은영 작가는 장르 연구와 한국의 전통 ‘국극’에 바탕한 젠더에 대한 깊은 탐구 정신이 돋보였습니다. 그리고 정체성이 구축되고 수행된 방식들에 대한 진지한 탐구 정신을 통해 역사와 동시대 미술을 결합하려는 시도가 흥미로웠습니다.


마지막으로 박경근 작가는 영화와 비디오 설치를 오가는 다양하고 폭넓은 시도와, 급격한 발전을 이룬 근현대 한국의 이미지를 특정 산업의 지나온 역사와 현재, 그리고 동시대 군대의 일면을 기록하는 방법을 통해 포착하고 해석하려는 의지가 돋보였습니다.




현대미술은 전문가만 알고 보는 것이 아닌 예술을 느끼고자 하는 모든 사람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문화 장르입니다. 신도리코는 앞으로도 SINAP으로 한국 현대미술이 더 탄탄하고 다양해질 수 있도록 기여해나가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