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헌신도재단은 2011년부터 대학생 봉사단 'Sindoh UNIVOL'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Sindoh UNIVOL은 '종이로 꿈꾸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서울 내 지역아동센터의 아동들과 소식지를 제작하는 활동을 주로 하는데요. 이를 통해 아이들에게는 세상을 보는 시야를 넓히고 창의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대학생들에게는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봉사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봉사단 대학생들은 1년 동안 학생들이 다양한 활동을 체험하고,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를 하며 조금씩 성장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들이 아이들과 함께한 1년 간의 소중한 추억을 들어볼까요.


반포종합사회복지관

 

 

‘매거진 쉼표’라는 제목으로 소식지를 제작한 반포종합사회복지관은 우수한 디자인과 풍부한 내용으로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자체적으로 청소년기자단을 모집하여 운영하고, 학생 팀장을 세우는 등 주도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특히 현직 활동 중인 강수진 앵커를 초청해 언론인의 자세에 대한 강연을 학생들이 수강할 수 있도록 제공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 덕분인지 청소년기자단은 취재 계획을 모두 자발적으로 수립하고 외부 취재를 나가서도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인터뷰도 실시해 콘텐츠를 강화할 수 있었습니다.


등촌9종합사회복지관

 

 

다드림(多Dream) 소식지에서는 주로 후원자의 인터뷰, 나눔 및 체험 활동, 지역 소식, 사회적 이슈 등에 대해서 자세하게 다뤘습니다. 특히 복지관을 후원하는 분들을 찾아가 인터뷰를 하면서 나눔의 의미와 베품이라는 소중한 가치를 깨달을 수 있는 기회를 가져 교육적인 의미가 컸는데요. 아이들은 “기자단 활동을 통해 내가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어 즐거운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라온지역아동센터

 

 

순수 우리말로 ‘즐거운’이라는 뜻을 가진 ‘라온지역아동센터’의 이름처럼 라온의 소식지에는 아이들의 즐거운 기자단 활동이 풍부하게 담겼습니다. 기자단과 함께 어린이대공원, 경복궁 등을 방문하고 연합문화제, 경제교육, 전통놀이, 눈꽃 만들기, 크리스마스 카드 만들기 등의 다양한 활동을 어린이 기자단이 직접 기사로 작성해 표현하는 법을 배우고, 기사를 묶어 제작한 소식지를 통해 아이들은 세상과 소통할 수 있었지요.

 

누리미지역아동센터

 

 

 

 

다양한 글씨 폰트를 활용한 소식지 디자인이 눈에 띄는 누리미 소식지는 기자단과 봉사단 전 인원이 함께 모여 실시하는 회의를 통해 해당 호의 테마를 설정하고 인터뷰를 통해 기사를 작성하여 완성했습니다. 편집팀과 인터뷰팀으로 구성된 기자단 학생들은 열정을 쏟아 기사를 작성하고 사진 선정과 배치, 레이아웃 등을 고려하여 디자인을 완성하여 좋은 소식지를 제작할 수 있었습니다.


 

 


젊은 학생들의 열정과 Sindoh의 사회공헌 의지가 Sindoh UNIVOL을 통해 시너지를 만들어 내고 있는데요. 2016년에도 계속될 Sindoh UNIVOL 활동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