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작 뮤지컬

서울 달동네의 따뜻한 이야기, 창작 뮤지컬 <빨래> 안녕하세요, 신도리코의 신대리입니다. 신도리코는 ‘문화초대석’을 통해 매달 임직원들에게 문화 공연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8월달에는 강북지사 조계형 사원이 창작 뮤지컬 를 감상하고 왔습니다. 강원도에서 상경해 야간대학을 중퇴하고 비정규직을 전전하는 ‘나영’과 몽골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 ‘슬롱고’의 따뜻한 이야기가 펼쳐지는 뮤지컬 를 함께 만나보겠습니다. 따뜻한 시선으로 보여주는 서민들의 자화상 극심한 가뭄을 달래줄 비가 내리던 수요일, 문화초대석 주인공으로 선정되어 창작뮤지컬 를 감상하고 왔습니다. 평소 뮤지컬 가 괜찮은 뮤지컬이라는 소문을 들어서 보고 싶었는데 마침 회사에서 좋은 기회를 주어서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뮤지컬 는 1980년대에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못한 서민들의 모습이 배경이 됩니다. 외국인.. 더보기
따뜻한 창작 뮤지컬, 대출로 풀어내는 로맨틱 코미디 <사랑하니까> 안녕하세요, Sindoh의 신대리입니다. 사람의 마음까지도 푸근하게 만드는 봄은 어느 때보다 로맨스가 잘 어울리는 계절입니다. 달달한 연애를 진행중인 경영정보실 한희성 사원이 명품 로맨틱 코미디 뮤지컬 를 감상하고 왔는데요. 핑크빛 사랑 이야기만을 생각한 한희성 사원은 첫 무대부터 울려 퍼지는 대출인생 노래에 당황했다고 합니다. 그 자세한 이야기를 사진과 함께 직접 만나보겠습니다. 로맨스 뮤지컬 Vs. 반전 뮤지컬? 화창한 날씨에 마음까지 설레는 토요일에 뮤지컬 를 감상하고 왔습니다. 제목만 들었을 때에는 이 뮤지컬이 달달한 사랑 이야기일 것이라 예상했습니다. 사랑이 서툰 남자들에게는 사랑의 기술을, 남자친구 기의 살려주고픈 여자들에게는 애교의 기술을 알려주는 뮤지컬이 아닐까 내심 기대했는데요. 하지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