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라시키 미관지구로 더 잘 알려져 있는 일본의 구라시키 시는 지역민들이 지역 환경을 보존하기 위해 관심을 두고 노력한 결과, 연간 600여만 명이 찾는 관광명소가 되었습니다. 한 때 지역 경제를 책임졌던 방직공장은 호텔로 재활용 되어 몰려드는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지역 보존의 성공적 사례가 된 ‘구라시키 미관지구’와 ‘아이비 스퀘어 호텔’을 소개합니다.



지역사랑의 실천, 오카야마 구라시키 미관지구 프로젝트


일본을 구성하고 있는 4개 섬 중 가장 큰 섬인 혼슈에 위치한 오카야마 현, 그리고 그곳에 구라시키가 있습니다. 구라시키는 지금으로부터 약 300년 전, 에도(江戶) 막부시대 때 천황이 직접 관할하는 영지였습니다. 바다에 직접 닿아있지는 않지만, 작은 강이 통하고 있어 해안교통의 요지로 발달했습니다. 구라시키(倉敷)라는 지명도 선창(船倉)역할을 하는 흰 벽의 창고가 즐비한 것에서 유래된 것입니다.


구라시키는 물자를 실어 나르는 물류유통의 중심지로 성장했지만, 메이지 시대에 접어들며 창고 마을의 기능을 상실했습니다. 대신 구라시키의 대지주였던 오오하라(大原) 가문이 방직공장을 세우면서 지역은 근대공업으로 다시 활기가 차기 시작했습니다.



▲ 그리스 신전 느낌의 오오하라 미술관 (출처: 오카야마 현 홈페이지)



오오하라 가문은 방직공장의 설립, 경영은 물론 일본 최초의 근대미술관인 오오하라 미술관 설립까지 구라시키의 사회, 문화 사업에 크게 이바지했습니다. 당시 미술관의 개관은 구라시키가 얼마나 풍족한 도시였는지를 증명합니다.


그러나 일본이 태평양전쟁에서 패망하면서 전시 체제에서 돈을 벌던 기업들이 쇠락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여파로 구라시키 시의 공장들도 문을 닫기 시작했고, 창고들도 텅텅 비게 되었습니다.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들마저 줄어들면서 오오하라 가문은 지역 유지들과 함께 지역 보존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힐 때도 있었지만 꾸준한 설득과 노력으로 그들의 마음을 움직였고, 이후 주민들이 행정까지 참여하며 경관보존 민간운동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결과물이 지금의 ‘구라시키 미관지구 프로젝트’ 입니다.



지역재생의 해답, 전통문화와 현대문화의 조화


현재 구라시키는 많은 도시들에서 실행되고 있는 도시재생 프로젝트의 원조 격입니다. 도시를 새로이 건설한 것이 아니라 도시의 전통을 보존한 성공적 사례로 꼽히고 있습니다. 더욱 주목할 만한 것은 몇 년 안에 끝내는 단기 사업이 아니라 장장 70년에 걸쳐 진행한 장기 프로젝트라는 점입니다.



 구라시키 미관지구. 에도 시대부터 다이쇼 시대까지의 거리 경관이 보존되어 있다



주민들이 주도한 구라시키 미관지구 프로젝트는 지역의 오래된 창고와 공장을 호텔과 민속 박물관으로 탈바꿈하고, 규모가 큰 마치야(町屋, 일본식 목조 주택 또는 점포)도 박물관이나 여관으로 바꾸는 기적을 낳았습니다. 건물의 처음 용도는 달라졌지만, 주민들은 건물마다 전통을 지키려 힘썼습니다.



 공장의 리노베이션은 호텔 말고도 오르골 뮤지엄으로 재탄생시켰다



주민들의 구라시키를 보존하려는 움직임은 1968년 구라시키 시 전통미관보존 조례 제정, 1978년 구라시키 시 전통적 건조물 보존지구보존 조례 제정까지 이어졌습니다. 1990년에는 구라시키 시 전통적 건조물 보존지구 배경보전 조례가 제정되어 건물주라 할지라도 미관지구의 전통 배경을 해치는 일체의 행위도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조례에 따른 전통가옥과 건물, 창고 등의 수리가 1979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533건이며 총 수리금액만 약 220억 원에 달할 정도입니다.



일터에서 쉼터로 재탄생 한 ‘아이비 스퀘어 호텔’


1888년 설립된 구라시키 방직공장은 메이지 시대 일본 방직산업 근거지 중 하나로 구라시키 지역 경제의 큰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하지만 산업 구조가 개편되며 방직산업이 사양길로 접어들자 활발했던 공장은 조업이 중단되기에 이릅니다. 멈춰버린 공장은 창고로 활용되다 구라시키 미관지구 프로젝트를 통해 다시 재탄생 하게 되었습니다.



▲ 방직공장의 구조가 그대로 남아있는 호텔 천장



‘아이비 스퀘어 호텔’은 구라시키 방직공장이 리노베이션을 통해 다시 붙여진 이름입니다. 구라시키 미관지구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점차 증가하면서 그들을 수용할 수 있는 호텔이 부족하자 기존 건물을 활용한 도시재생 활동이 시작됐습니다. 공장 건물을 완전히 허물고 다시 짓자는 제안도 있었지만, 공장의 외관과 기본구조를 그대로 남겨 건물을 재생하는 방식으로 결정됐습니다.


공장 리노베이션의 중요한 원칙은 총 세 가지였습니다. 공장의 원래 구조와 재료를 최대한 재활용하고, 일부 공장을 철거하여 중정과 진입광장을 확보하며, 화재에 대비하여 숙박 동은 공장 1층 부를 2개 층으로 분리, 철근 콘크리트 구조로 보강하는 것이었습니다. 



 리노베이션이 완료된 호텔의 복도



이러한 원칙 아래 진행된 리노베이션은 방직공장을 총 183개의 객실과 연회장, 결혼식장 등의 부대시설과 아이비학관으로 불리는 전시장, 각종 산업기념관 등이 구비된 호텔로 만들었습니다.


공장 일부를 들어내고 만든 직사각형의 광장은 이를 둘러싸고 있는 회랑과 아치형 창틀로 이국적인 느낌을 더해 유럽의 광장 못지 않은 풍경을 선보입니다. 광장은 호텔 이용객뿐만 아니라 지역주민과 관광객들도 자유롭게 쉴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고, 일 년 내내 시민들이 참여하는 공방프로그램도 개최하고 있습니다.



▲ 담쟁이덩굴이 감싸고 있는 아이비스퀘어 호텔 외벽



호텔의 외관을 이룬 붉은 벽에는 담쟁이덩굴이 사방으로 뻗어 나가 빈틈없이 감싸고 있습니다. 자연의 풍광이 살아나는 5월이면 담쟁이덩굴과 건물이 어우러져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아오야마 구라시키 아이비 스퀘어 호텔은 고풍스런 이미지와 지역의 향수가 가득해 이제는 일본에서도 신혼부부들이 가장 많이 찾는 명소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 아이비스퀘어 호텔 은행나무 길



호텔을 포함해 구라시키 미관지구 프로젝트는 아름다운 도시를 만들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이어진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잠시의 유행처럼, 일시적으로 개선하고 방치하는 것이 아닌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이 지역재생을 위한 해답이 아닐까요?




* 일본 오카야마 구라시키 아이비 스퀘어 호텔


주소: 7-2 Honmachi, Kurashiki-shi, Okayama-ken 710-0054 일본

전화번호: +81 86-422-001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