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업계에서 차세대 플랫폼은 의심할 여지없이 ‘VR’입니다. 지난해 개최한 ‘2016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와 ‘2016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도 가상 현실 기술에 대한 관심은 폭발적이었는데요,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도 이에 대한 언급을 빼놓지 않았습니다. 이처럼 VR기술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뜨겁습니다. 덕분에 관련 장비 및 서비스들도 계속해 쏟아지고 있죠. VR과 관련한 국내외 이야기들을 만나보겠습니다.





VR의 현 주소 


‘VR’은 버추얼 리얼리티(Virtual Reality), 즉 가상현실을 뜻합니다. 컴퓨터와 VR기기를 사용해 가상현실을 실제처럼 보이도록 하는 기술로, IT기기의 전반적인 발전에 힘입어 영화나 게임을 즐기게도 하고, 문서 또는 그래픽의 작업화를 돕기도 하는 등 점차 개인화 단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 오큘러스 리프트 (이미지 출처: 홈페이지)



VR 기술이 본격적으로 상품성을 인정받은 첫 시작은 오큘러스의 HMD(Head Mounted Display)인 ‘오큘러스 리프트’입니다. 이것은 3D 게이밍을 위해 만들어진 장비로, ‘가상현실 머리장착디스플레이’를 말합니다. 본 헤드셋을 쓰면 기기는 머리와 눈동자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어느 방향으로든 시각을 제공하고, 각각의 렌즈는 오목하게 굽어진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영상을 전달합니다.





VR 구현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VR은 이용자의 동작에 반응하는 요소를 기본으로, 보여주는 화면이 방향을 바꾸고 시선을 옮김에 따라 펼쳐지는 화면을 달리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3D로 만들어진 인물과 공간, 360도 카메라와 만들어진 영상을 표시할 디스플레이, 시선의 신호를 송출할 수 있는 조작 장비가 더해져 가상현실이 만들어집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활용도 및 방법에 대해서는 대중화를 이끌지 못하고 있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콘텐츠를 보는 것 외에 실질적으로 VR을 유용하게 사용할 기회는 흔치 않죠.





VR의 지금 그리고 내일 


그럼에도, VR은 활용 분야의 확대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가상의 모델하우스를 체험하게 하고, 관심 있는 자동차를 가상의 세계로 불러내 커스터 마이징을 돕고, 레이싱 시뮬레이션 및 각종 스포츠 연습에 코치 역할을 자처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VR은 일상생활 속에 한 걸음 더 가까이 와 있습니다. 국내외에서 만나는 VR의 세계를 소개합니다.





해외에서 만나는 VR 


먼저 해외 소식입니다. 현재 가장 큰 VR 시장으로 손꼽히는 나라는 중국입니다. 이미 관련 공간 사업이 활발히 진행 중에 있습니다. 그리고 일본 역시도 대단합니다. 단순한 체험 기기부터 VR 어트랙션, ‘도라에몽 VR’과 같은 캐릭터 위주의 VR 콘텐츠가 다양한 시각 아래 만들어지고 있죠. 미국에 진출한 인도 업체인 ‘Smaaash’나 ‘스팀(Steam 게임사)’의 ‘HTC VIVE’도, 세계 최초의 VR 테마파크인 호주의 ‘제로 레이턴시(Zero latency)’도 인기입니다. 생활 속으로 한 발 더 들어가 볼까요?



▒ Volo Airsport & TU Jump Into the Future 

- Volo Airsport: 가상 세계 속 하늘에서 즐기는 스카이다이빙

- TU Jump Into the Future: 스카이다이빙 자세를 취한 후, 여러 센서가 부착된 VR 헤드셋을 장착하며 가상 낙하를 체험


▒ VR Global

- 부동산 특화 VR 회사인 VR Global에서 만든 부동산 관련 서비스

- 헤드셋을 장착하면 전 세계의 집을 VR로 안내

- https://www.vrglobal.com/real-estate/


▒ Hololens Showroom 

- Hololens 헤드셋을 장착하고 자동차를 커스터 마이징 하는 기술

- 홀로그램으로 표현된 자동차를 공중 회전시키며 조작

- 볼보(Volvo)와 마이크로소프트(MS) 사의 합작

- 복합현실(MR) 기술로, 실제 눈에 보이는 배경에 버추얼 영상이 더해진 기술


▒ youvisit.com 

- 오큘러스 리프트를 사용해 수천 개의 해외 대학(캠퍼스) 사진과 동영상을 감상

- 건물 내 상세 안내를 통한 가상 캠퍼스 탐방 가능

- https://www.youvisit.com/


▒ Zombie Shooter 

- FIBRUM VR 헤드셋을 이용해 360도 회전하며 즐기는 좀비 게임

- 본 게임은 구글플레이 또는 앱스토어에서 무료 다운 가능


▒ Birdy 

- 나르는 새의 비행 경험에 가까운 움직임을 체험

- VR 헤드셋을 장착하고 십자형 기구(날개 역할) 위에 엎드려 비행 포즈를 취하면 비행 성공


       




국내 VR존 여기! 


이어서 국내 소식입니다. 한국은 VR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의 증가가 주목할 부분입니다. 생활밀착형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가상현실을 체험하는 것, 그 자체가 새로운 놀거리, 즐길거리 등의 문화가 되고 있죠. 때론 데이트 코스가 되기도 하고, 가끔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이 되기도 해 대학생, 직장인 할 것 없이 인기입니다. 인기 VR 존을 소개합니다.



▒ 강남 VR 플러스 카페 

- 서울 강남구 역삼동 825-22

- 레이싱, 롤러코스터 등 VR체험 준비

- 이용요금 무료


▒ 샵브이알 

-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8-51

- 최신 VR기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곳

- 이용요금 10,000원+ 음료 메뉴 주문 / 70분 동안 모든 기기 사용 가능


▒ 플레이앤셰어 

- 서울 마포구 양화로23길 42

- VR 체험형 카페 겸 멀티 놀이공간

- 전동휠, 보드게임, 드론 등 최신 IT 기계도 추가로 즐길 수 있는 곳


▒ 레드브이알방 

- 서울 마포구 상수동 86-22

- 각종 게임, 스포츠, 레저, 엔터테인먼트 등 최신 VR 게임 이용 가능

- 음료가 포함된 정액권을 구매하면 개인룸에서 체험 가능


▒ 21세기 가상현실 체험관 

-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691-31

- 외국에서 직접 공수한 VR기기로 구성(어린이, 청소년, 성인에 따라 게임 구분)

- 이용요금 10,000원 / 1시간 이용 가능


        




VR을 두고 ‘시장의 필요성과 만난 미래상’이라 말합니다. 아직 활용 방향에 대한 연구와 계획은 시작 단계에 머물러 있지만 큰 기대와 관심은 성장의 속도를 가속화 시키기에 충분합니다. 가상이 현실이 되고, 현실이 가상이 되는 그 모호한 세계의 발전을 응원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