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D & 3D 프린팅 전문기업 신도리코가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과 3D프린팅 교육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전남대학교 (출처: 전남대학교 홈페이지)



전남대학교는 혁신적인 창작활동인 메이커 문화의 전국적인 확산을 위해 2018년 중소벤처기업부가 진행하는 ‘전문형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운영사업’에 선정되었습니다. 전남대학교가 운영하는 ‘마들마루’는 호남권 유일의 전문형 메이커 스페이스 전문랩 인데요. 이 곳에는 신도리코 3D프린터 42대 등 아이디어의 제품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장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이에 학생과 일반인들은 마들마루에서 직접 아이디어를 설계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창업까지 해볼 수 있습니다.





신도리코는 이번 MOU를 통해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과 3D프린터 기술 및 교육 제공, 메이커 운동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먼저 3D프린팅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해 지원하고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수료증을 발급할 계획입니다. 또한 지역 거점 교육기관으로서 3D프린팅 교육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하며, 메이커 페어 및 경진대회와 워크숍을 공동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협력을 해나갈 방침입니다.





신도리코는 한봄고, 인천미래생활고, 인천정보산업고 및 한양대, 한국교통대 등과 산학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가헌신도재단을 통해 전국 50여 개 학교에 3D프린터를 기증하는 등 3D프린팅 교육 환경 구축에 힘쓰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신도리코는 기기 및 기술 교육 지원을 통해 3D프린터가 학생 및 메이커들, 지역사회에까지 보급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