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신도리코 블로그입니다! 올해 1월, 2020년의 시작을 알리며 <3D프린팅 백과사전>을 연재한지도 벌써 1년이 되어갑니다. 그동안 3D프린터 종류부터 필라멘트, 익스트루더 등 3D프린팅 관련 다양한 용어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오늘은 마지막 시간으로 출력 시 설계했던 대로 형상의 모습이 온전하게 구현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포트’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이전 콘텐츠에서도 종종 언급됐던 서포트에 대해 자세히 살펴볼까요? 


서포트 



서포트는 명칭 그대로 출력하는 동안 형상의 돌출 부분을 받쳐주는 구조물입니다. FFF방식은 고체 필라멘트를 녹여 레이어를 한 층씩 쌓아 올리는데요. 정사면체이나 원통 등 바닥부터 일정하게 적층되는 단순한 형태의 경우 문제가 없지만 형태가 복잡한 형상을 서포트 없이 출력할 경우엔 필라멘트가 제대로 굳기 전에 밑으로 흘러내릴 수도 있고 중간에 형상이 부러지거나 쓰러질 수도 있어 서포트가 필요합니다. 경사진 부분에 서포트를 세워줌으로써 불균형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불상사를 미리 예방할 수 있죠.


▲ 서포트 제거 


▲ 서포트 자국 제거 


서포트는 출력을 안정적으로 도와주는 것 외에 다른 역할도 있는데요. 지난 #듀얼노즐편에서도 한번 다룬 적 있죠. 바로 물에 녹는 PVA 필라멘트를 활용해서 내부 구조가 복잡한 콘텐츠도 쉽게 출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입니다. 듀얼 노즐은 서로 다른 2개의 필라멘트를 동시에 사용가능하기 때문에 출력하고자 하는 형상은 PLA 필라멘트로, 서포트는 수용성인 PVA 필라멘트로 출력하면 되고요. 출력이 완료된 이후 물에 담가 두면 서포트만 녹일 수 있어 원하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게 되죠. 자세한 과정은 아래 신도리코의 3DWOX 2X의 출력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번외) 라프트, 브림이란? 


서포트가 출력 형상의 완성도를 높이는 기능을 했다면 라프트와 브림은 출력물이 베드에 안착할 때 접착이 원활하게 될 수 있도록 안정적으로 만들어주는 구조입니다. 그럼 하나씩 알아보겠습니다. 


라프트(Raft) 


라프트는 본격적인 출력을 하기 전에 3~5층 레이어의 넓은 바닥을 먼저 깔아 놓음으로써 출력물이 안정적으로 안착할 수 있게 도와주는 방식입니다. 출력이 완료될 때까지 필라멘트가 베드의 접착력만으로 바닥에 붙어있어야 하는데 면적이 좁을 경우 라프트를 이용하면 베드에 고정되는 데 훨씬 도움이 되죠. 하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재료 소모가 상당하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브림(Brim) 


브림은 모델의 첫 레이어 테두리를 따라 여러 번 반복해 그리는 방식인데요. 폭이 넓은 접촉 면적을 형성함으로써 안착을 도와줍니다. 라프트보다 만드는 데 걸리는 시간이 적고 출력이 끝난 후 제거가 용이하죠. 하지만 첫 레이어의 형상이 너무 복잡한 경우엔 레이어를 따라 그리는 중에 베드에서 떨어질 수가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오늘은 서포트부터 라프트, 브림까지 형상이 온전하게 출력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보조 구조물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서포트를 어디에 어떻게 세웠는지, 라프트 또는 브림 중 어떤 타입을 선택했는지에 따라 다른 모양의 결과물이 완성될 수 있는데요. 원하는 모양에 알맞은 설계로 성공적인 3D프린팅을 하시기 바랍니다! 올해 1년 간 진행됐던 <3D프린팅 백과사전> 콘텐츠는 아래 링크를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 즐거운 연말되시길 바라며 더 좋은 기획 시리즈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