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춥고 건조해짐에 따라 대형 화재와 산불에 대한 우려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화재는 그 어떤 재해보다도 예방이 중요한데요. 오늘은 생활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화재 예방 생활 안전수칙과 화재가 발생했을 때 안전하게 대처할 수 있는 소화기 관리 및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겨울철 화재 예방 #생활안전수칙 



3대 겨울용품 안전하게 사용하자 


겨울에는 전기히터(장판), 전기열선, 화목보일러. 이 세가지만 주의해도 화재 발생률을 대폭 줄일 수 있습니다.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 꼭 필요하지만 자칫 잘못할 경우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죠. 


먼저 전기히터는 가구나 얇은 종이, 천, 라이터 등 가연성 제품으로부터 1m 이상 떨어진 평평한 곳에 설치하고 벽면 콘센트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전기열선을 사용할 때는 보온재와 열선을 겹쳐 사용하지 말아야 하고 화목보일러(난로) 주변에는 소화기 등의 소화 장비를 비치해두는 것이 안전합니다.


모두 잘 아시는 것처럼 외출 전에는 모든 난방기구의 전원을 꺼야 하는데요. 타이머 기능을 이용하거나 직접 손으로 코드를 뽑아 화재 사고를 최소화하세요. 만약 자주 깜빡하는 분이라면 타이머가 가능한 콘센트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자취생 필수품 전자레인지! 똑똑하게 사용하자  


전자레인지는 누구나 자주 사용하는 생활 필수가전인데요. 전자파를 이용해 음식을 가열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먼저 달걀을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데울 경우 폭발할 수 있으니 넣지 말아야 하며 전자파를 반사하는 금속 그릇이나 금속 장식이 부착된 그릇, 호일 등은 기계 내부에서 불꽃을 일으킬 수 있어 피해야 합니다.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를 사용해 조리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죠. 



비상대피로·방화문 완벽하게 파악하자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비상구 등 대피할 통로를 미리 파악하고 확보해 두는 것도 중요합니다. 


먼저 아파트의 복도(통로)와 비상계단에는 자전거, 유모차 등 각종 물건을 보관하지 말아야 합니다. 비상 대피 시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이죠. 화재 발생 시 엘리베이터는 이용하지 말아야 하는데요. 정전 등으로 전력이 차단돼 작동이 중간에 멈출 수 있고 화재로 인한 연기에 의해 호흡곤란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을 대비해 소화기의 위치도 알아 두는 것이 좋은데요. 아파트는 층마다 방화문 뒤 또는 엘리베이터 옆 등에 비치돼 있으니 위치를 미리 확인해 두고 단독 주택은 위급한 상황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현관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겨울철 대형 화재 대비 #소화기 사용법 



소화기는 화재 발생 시 초기 진화에 큰 도움을 줍니다. 위치 및 사용법만 제대로 알고 있어도 재산피해, 인명사고 등을 막을 수 있는데요. 소화기 종류부터 사용법과 보관법까지 알아보겠습니다. 


소화기 종류  


소화기는 화재 종류에 따라 ‘A’, ‘B’, ‘C’로 표시해 구분합니다. ‘A’가 쓰여진 소화기는 일반화재용으로 나무, 종이, 섬유 등 불에 타기 쉬운 가연물 화재에 도움이 되는 소화기입니다. ‘B’ 소화기는 기름, 휘발유 등으로 발생하는 유류 화재에 사용하는 것이고 ‘C’가 쓰인 소화기는 전압기기나 기타 전기 설비에 의해 발생하는 전기화재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통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소화기는 이 세 가지 화재에 다 사용할 수 있는 약제가 담겨있어 A, B, C가 함께 표기돼 있답니다.  


주방 화재에 필요한 주방용 소화기도 있는데요. 바로 ‘K급 소화기’입니다. 주방을 의미하는 ‘Kitchen’에서 앞 글자를 따 지어진 이름인데 식용유로 인해 발생하는 화재에 효과적입니다. 



소화기 사용법  


소화기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화재가 발생하면 소화기 손잡이 부근에 있는 안전핀을 뽑은 뒤 고정된 노즐(호수)을 빼고 위아래로 손잡이를 강하게 누르며 불을 향해 소화 약제를 방출하면 되는데요. 이때 바람을 등지고 빗자루로 쓸 듯이 뿌려야 하는데 최대한 넓게 덮어씌우듯 뿌려야 효과적입니다. 


소화기 관리법  


소화기는 직사광선과 높은 온도, 습도를 피해 보관해야 합니다. 소화기의 약제가 굳지 않도록 신경 쓰는 것도 중요한데요. 한 달에 한 번 정도 위아래로 흔들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소화기를 거꾸로 돌렸을 때 약제가 굳지 않았다면 ‘스르륵’ 소리가 날 것이고 굳었다면 ‘툭’하고 떨어지는 소리가 나겠죠. 그럼 위아래로 흔들어 덩어리를 풀어주면 됩니다. 집에 소화기가 있다면 지금 바로 체크해 보세요. 



소화기는 초기 화재 대응 시 소방차 한 대와 맞먹는 효과를 낸다고 하는데요. 오늘 배운 생활 속 안전수칙 과 소화기 사용법을 기억하고 안전한 겨울 보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신도리코 블로그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