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D & 3D 전문기업 신도리코의 SLA 방식 3D프린터 ‘Sindoh A1+’가 미국 전통의 글로벌 디자인 상 ‘굿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 전자기기(Electronics)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습니다.

 

‘굿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The Chicago Athenaeum: Museum of Architecture and Design)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연구센터(The European Centre for Architecture, Art, Design and Urban Studies)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으로 1950년에 시작해 올해로 70회째를 맞았습니다. 매년 세계 주요 50개국 이상의 제조업체 및 포춘 500대 기업의 다양한 제품에 대해 부문별 수상작을 발표하고 있죠.

 

▲3D 프린터 ‘Sindoh A1+’

 

신도리코는 이번 수상으로 우수한 제품 성능뿐 아니라 감각적인 디자인까지 인정받았는데요. 실제로 ‘Sindoh A1+’는 세계적인 디자인 컨설팅 회사 탠저린(Tangerine)이 직접 디자인한 제품으로 사무 공간부터 작업 현장까지 어디에나 어울리는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건축적인 정사각형 형태는 감각적이면서도 프린터의 접근성을 저하시키지 않고 도어 핸들은 심플하고 직관적으로 설계해 실용성 또한 놓치지 않았죠.

 

특히 프린터 외부를 감싸는 3면의 외벽은 주황색 투명 아크릴로 제작되어 우수한 심미성을 자랑합니다. 이는 사용자가 출력 중인 제품을 최대 270도 방향에서 관찰할 수 있어 출력물 품질 관리 절차에도 용이하죠.

 

 

5인치 풀 컬러 터치 스크린은 아이콘을 직관적으로 디자인해 각종 기능을 편리하게 조작하는 한편 작업 과정에 따른 컨트롤 흐름을 세부적으로 구성해 사용자 편의를 강화했습니다.

 

‘Sindoh A1+’의 우수한 디자인은 미니멀함을 유지하되 사용의 직관성을 높이는데 집중하며 얻은 성과인데요. SLA 프린터가 가진 제약을 극복하고 독자적인 디자인을 구축한 ‘Sindoh A1+’의 디자인 비하인드 스토리는 아래 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도리코 SLA 방식 프린터, Sindoh A1/A1+ 디자인 스토리

 

‘Sindoh A1+’는 성능도 뛰어납니다. 광경화성 재료에 레이저를 투사해 굳히며 조형하는 SLA(Stereo Lithography Apparatus, 광경화성수지 적층 조형) 방식의 3D프린터로 매우 정교한 출력을 자랑하죠. 벡터(Vector)가 아닌 레이저(Raster) 방식을 적용해 한 번에 여러 개 조형을 출력할수록 더욱 빠른 속도를 느낄 수 있습니다.

 

신도 전용 레진과 함께 Open Material 기능으로 다양한 레진을 지원하는 만큼 정밀한 금형을 활용한 기계, 자동차 산업 및 의료, 덴탈, 주얼리 등 여러 산업분야에서 활용도도 높죠. 데스크탑용 3D 프린터임에도 최대 가로 200mm, 세로 200mm, 높이 180mm 크기의 큰 조형물을 출력할 수 있는 장점도 있고요.

 

▲신도리코 3D 전시장에 전시된 3D 프린터 ‘Sindoh A1+’

 

신도리코 관계자는 “‘Sindoh A1+’가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된 디자인과 성능을 인정받아 해외 권위있는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의 기쁨을 안게 됐다”며, “앞으로도 매력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기능 그리고 안정성까지 갖춘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 및 출시해 글로벌 대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Sindoh A1+’ 디자인을 담당한 탠저린(Tangerine) 또한 “세계 3D 프린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시장에서의 수상이라 더욱 뜻깊다”며, “차별화된 디자인과 사용자 입장에서 설계하기 위한 세심한 연구 활동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축하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앞으로도 신도리코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기능 모두 놓치지 않는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인데요. 신도리코에 행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