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문화공간

[Review SINAP] 신도의 ‘SINAP(Sindoh Artist Support Program)’ 소개

안녕하세요. 신도리코는 올해 새롭게 기획된 [Review SINAP] 코너를 통해 신도리코의 특별한 작가지원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 드리고자 합니다. 오늘 첫 시간에는 SINAP(Sindoh Artist Support Program)이 무엇인지, 언제부터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는지 등 SINAP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를 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한국 미술계 신진작가의 예술활동을 지원해온 SINAP

 

신도의 작가지원 프로그램(SINAP: Sindoh Artist Support Program)은 무엇이고 진행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지 궁금해하실 분들도 계실 텐데요. SINAP은 신도의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현대 미술을 이끌어 갈 유망 작가를 매년 발굴해 지원하는 활동입니다. 젊은 미술 인재 양성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이 전 세계로 널리 뻗어

나갈 수 있도록 하고 동시에 새로운 변화와 도전을 하는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11년 제정되었습니다.

 

SINAP의 기획부터 심사까지 참가해준 갤러리현대 도형태 대표는 가헌신도재단 우석형 이사장으로부터 일하는 공간에서 쉽게 미술을 접하고 임직원과 함께 문화를 즐길 수 있기를 희망하여 노력 중인데 더 좋은 방법이 있을지 찾아 달라고 상의하였고, 당시 미술계에 대한 우석형 회장의 사려 깊고 진지한 마음에 감동받아 해결책을 함께 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도형태 대표의 말에 따르면 “작가에게 비 상업적으로 전시할 수 있는 기회, 즉 창작 작품을 대중에게 선보일 수 있는 공간, 작품 제작을 위한 재정적인 문제 해결 등 많은 지원이 필요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아쉬운 점은 세계적인 유명 비평가 혹은 큐레이터들에게 작가 본인의 작품을 대면해서 프레젠테이션 할 수 있는 기회가 부족하다는 점”이었다며, “작가들에게는 스스로를 평가하며 발전시킬 수 있는 좋은 경험이 될 것이고 나아가 한국 미술계에서도 큰 자산이 될 것이지만 현실적으로 작가들에게 그럴 기회가 없다는 것이 너무 아쉬운 부분이다.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도 큐레이터에게 본인의 작업을 직접 설명하는 기회를 얻는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 이러한 기회가 조금씩 쌓인다면 가까운 미래에 세계 무대에서 우리나라 작가들의 작품을 보여줄 기회가 많아지며 다각화 되어질 수 있다고 이런 현실적 아쉬움을 말씀을 드렸을 때, 선뜻 신도가 할 수 있는 범위에 있다면 방법을 찾아 지원을 해 주신다는 결정을 그 자리에서 해 주셨다”며 초기 SINAP 기획 당시의 소회를 밝혔습니다.

 

이로써, 한국 현대 미술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미술계의 제안에, 신도는 기술과 산업이 예술적 상상력을 모티브로 가치 있는 성장을 할 수 있음을 인식하고 우리는 기쁜 마음으로 신진 작가들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 SINAP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총 27팀의 작가들이 선정, 전시 기회는 물론 도약의 기회 제공

 

이후 SINAP이 추진되었고 세계 미술계 중심에 있는 해외 비평가 및 큐레이터가 심사위원으로 위촉하고, 100여 명의 작가들에게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평가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습니다. 최종 27팀의 작가들이 SINAP에 선정, 수상을 받았고, 신도문화공간에서 전시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졌습니다. 신도는 신진 작가들과의 만남과 신도문화공간에서의 개인전을 통해 새롭고도 놀라운 작품세계를 접하며 현대 미술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었습니다.

 

또한 SINAP 수상 이후 선정작가들의 반가운 소식들을 전해들을 때마다 자부심과 보람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신도에서 지원을 받은 작가 중에서는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작가로 선정된 작가들도 있었고 또 몇몇 작가들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선정하는 올해 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는데요. 그 외 여러 작가들의 작품들이 국내외 유수 미술관에 소장되었습니다.

 

신도리코는 문화 및 현대 미술의 지원과 발전에 대해 깊이 생각해왔고 관심을 독려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해 왔습니다. 또 SINAP에서 수상한 작가들은 신도가 본사에 조성한 ‘신도문화공간’을 통해서도 작품들을 선보일 수 있었는데요. 작가들 고유의 창의적이고 새로운 작품 세계를 들여다봄으로써 예술 작품에 대한 경외심과 감동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9회에 걸쳐 SINAP에서 선정된 작가들은 총 27개팀 28명으로 아래와 같습니다.

 

제1회 오인환(Inhwan OH)
문경원&전준호 (MOON Kyungwon and JEON Joonho)
이수경(Sookyung Yi)
제2회 김재범(Jaebum Kim)
박준범(Junebum Park)
홍영인(Youngin Hong) 
제3회 박보나(Bona Park)
백현주(Heaven Baek)
정지현(Jihyun Jung) 
제4회 이재욱(Jaewook Lee)
차재민(Jeamin Cha)
최원준(Onejoon Che)
제5회 박경근(Kyungkun Park)
이슬기(Seulgi Lee)
정은영(Eunyoung Jung)
제6회 오민(Min Oh)
아니카 이(Anicka Yi)
제니 조(Jenny Cho)
제7회 김실비(Sylbee Kim)
이혜인(Hyein Lee)
양정욱(Junguk Yang)
제8회 백승우(Seungwoo Back)
정희승(Heeseung Chung)
진기종(Kijong Zin)
제9회 장서영(Seoyoung Chang)
정희민(Heemin Chung)
윤두현(Doohyun Yoon)

 

위에서부터 좌측에서 우측 순서대로 소개.

 

01/김재범–국내의 사건 사고의 본질에 주목하는 사진

02/박준범-비디오의 원근법적 왜곡을 통한 구조의 허구성

03/김실비-다양한 장르를 영상과 설치로 재해석

04/양정욱-사회적 소통에서 생기는 감정과 상황을 상징하는 무빙 조형물

05/이슬기-일상의 사무실. 새로운 정체성을 찾게 하는 유희적 프로젝트

06/백현주-시대의 변화에 집중하며 현대 사회에 자성적 메시지

 

위에서부터 좌측에서 우측 순서대로 소개.

 

01/이재욱-미술과 음악, 과학과 철학에 관한 퍼포먼스

02/박보나-사회적 컨텍스트에서 모델을 고안하는 행위예술

03/진기종-미디어 활용을 통해 사회 현안을 예술적 시각으로 탈바꿈

04/정은영-젠더에 대한 이분법적인 담론을 여성 국극으로 표현

05/이혜인-야외사생 기법을 차용하여 경험적 시점을 회화화

06/제니 조-조형과 시각 인지 차원에서 사회적 관심사를 포괄하는 회화

 

더 큰 세상을 위해 첫 발을 내딛는 작가들 곁에서 신도가 도약할 수 있는 디딤판이 되어 왔다는 것에 뭉클함도 느껴집니다.

 

신도는 1960년 창립이래 프린터, 복합기 등의 사무기기를 개발 생산하고, 오피스 시스템을 설계 구축해왔으며, 최근에는 3D 비즈니스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가헌신도재단은 1973년 신도리코장학회 출범 이후 과학, 교육, 문화, 복지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왔습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우리 생활 속에 급속히 스며들고 있는 과학기술이 예술에 접목되어 그 표현과 창작이 더 확장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렇듯 순수예술과 산업기술의 융합이 가속화되는 시점에서 신도는 앞으로도 작으나마 실질적이고 발전적인 교류와 협업에 힘쓰며, 한국 현대 미술이 지속 발전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오늘은 [Review SINAP] 코너의 첫 시간으로 SINAP에 대한 소개와 지금까지 얼마나 진행되었는지, 어떤 공간에서 진행된 것인지를 개괄적으로 말씀드렸습니다. 다음 시간에는 본격적으로 SINAP에 참가한 심사위원진과 작가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자리를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Review SINAP] 시간을 기대해주세요!